늙은 남자와 여자에게 합당한 바른 교훈(딛2:1-5)

by

제목 : 늙은 남자와 여자에게 합당한 바른 교훈 본문 : 디도서 2장 1절-5절 설교자 : 조정의 저는 유평교회의 자랑 중 하나가 연령대가 골고루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린이, 학생, 청년, 그리고 나이 든 형제자매님들이 골고루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교회를 방문한 분들이 자주 ‘한 가족’처럼 훈훈하고 정이 많이 느껴진다고 칭찬합니다. 저는 한 번쯤 교회 신실하게 참석하고 계신 […]

우리 영원히 함께 할 노래, 찬양(골3:16 외)

by

제목: 우리 영원히 함께 할 노래, 찬양 본문: 골로새서 3장16절 외 설교자: 최종혁   지난 두 시간에 걸쳐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내리시는 수단인 말씀과 기도에 대해서 배웠다. 아마 성도들 중 이것이 하나님을 섬기고 은혜를 누리는데 있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다만 어렵다는 생각은 있을 것이고 그래서 노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설교자들이 많이 했다. […]

우리 생명을 지키는 줄, 기도(마7:7~8)

by

제목: 우리 생명을 지키는 줄, 기도 본문: 마태복음 7장 7~8절 외 설교자 : 이병권   우리 생명을 지키는 줄, 기도는 생명줄과 같습니다. 기도에 관한 책에서 기도를 생명줄이라고 표현하는 것을 보고 오늘 제목으로 인용해보았습니다. 그만큼 기도가 중요하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기도는 참 중요한 주제입니다. 동시에 기도는 무거운 주제이기도 합니다. 기도를 생각할 때 우리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

죄인이 죄를 지을때(삼하11장~12장)

by

제목: 죄인이 죄를 지을때 본문: 사무엘하 11장~12장 설교자: 최종혁   어떤 시가 기록된 상황을 아는 것은 그 시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본래 의미를 바르게 이해하는 것 뿐 아니라 그 생각의 흐름과 감정의 깊이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시편에도 이렇게 상황을 정확하게 기록한 시들이 있는데 51편이 그 중 하나다. 특히 시편 51편은 참회의 시로서 죄에서 […]

우리 마음을 비추는 빛, 말씀(고후4:6)

by

제목 : 우리 마음을 비추는 빛, 말씀 본문 : 고린도후서 4장 6절 설교자 : 조정의 미국 개혁 교단(장로교) 개척매뉴얼에는 이런 글귀가 있습니다. “교회는 그리스도께서 자신이 정하신 방편을 통해 자신의 백성을 만나시는 장소이다.”(88페이지) 여기서 교회는 특정 장소, 예를 들어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수세로90번길 9번지에 있는 건물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지만, “장소”라고 한 것은 그리스도의 몸을 이룬 교회 […]

누가 힘이 되는 사람인가?(딤전4:6-10)

by

제목: 누가 힘이 되는 사람인가? 본문: 디모데전서 4장 6~10절 설교자 : 이병권   여러분은 새해를 어떤 계획으로 어떤 각오로 시작하고 계십니까? 올해에 특별히 더 노력해서 실천하겠다고 결심한 것이나 목표로 삼아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이 있으십니까? 혹시 아직 그런 목표를 정하지 않은 분이 계시면 오늘 말씀을 새해 목표로 정하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힘이 되는 사람’ 저 사람을 보면 […]

그날의 기적(눅1:26-38)

by

제목: 그날의 기적 본문: 누가복음 1장 26절~38절 설교자 : 이병권   오늘은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우리는 언제 예수님이 오셨는지 정확한 날짜는 모릅니다. 아마도 12월 25일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한 날을 정해서 예수님의 오심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은 의미 있고 유익한 일입니다. 오늘은 크리스마스이기도 하지만 올해 마지막 수요일이기도 합니다. 예수님의 오심을 기억하고 […]

천사들도 살펴보기를 원하는 이야기(여러 본문)

by

제목 : 천사들도 살펴보기를 원하는 이야기 본문 : 여러 본문 설교자 : 조정의 매년 12월 25일,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합니다. 우리가 이날을 기념하는 것은 단지 이순신이나 세종대왕과 같은 위대한 위인의 탄생을 기억하는 수준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의 탄생은 그리스도를 믿는 자들에게 있어 정말로 “큰 기쁨의 좋은 소식”입니다(눅 2:10). 여러분 정말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뻐하십니까? 사도 베드로가 돌아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