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with ‘교회’

110 of 18 항목

우리는 모두 말씀 사역자

by 조정의
    Print

    이 칼럼은 Colin Marshall과 Tony Payne이 쓴 <The Trellis and the Vine: The Ministry Mind-Shift that Changes Everything>라는 책 4과 “Is every Christian a vine-worker?”의 내용을 읽고 참고하여 쓴 것입니다. 우리는 보통 말씀 사역자라고 하면 교회 전체의 모임에서 가르치는 목사와 교사를 떠올립니다. 조금 더 광범위하게 “말씀을 가르치는 일”이라고 하면 교회 안에서 여러 교사들, 즉 주일학교, […]

    교회, 외로움에 빠지다 Part 4: 교회, 사랑이 식어버리다

    by 조정의
      1

      바울이 경고한 말세의 “고통” 중 하나는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는 것에서 기인하였습니다(딤후 3:2). 참 신기합니다. 오늘날 처럼 “자기 사랑”을 대놓고 강조하는 경우도 없습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나와서 “다른 사람을 사랑하느라 정작 나 자신을 사랑하지 못했어요”라고 말하며 눈물흘리는 모습을 자주 봅니다. “나 자신을 사랑할 줄 알아야 다른 사람도 사랑할 수 있는 것이다”라는 강연을 많이 듣게 됩니다. 성경은 사람들이 […]

      교회, 외로움에 빠지다 Part 3: 교회, 기도를 잃어버리다

      by 조정의
        2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벧전 4:7) 우리는 “만물의 마지막”을 가까이에 두고 있는 “말세”(the last days)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천 년 전에 이미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다”고 경고를 했으니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는 얼마나 그 마지막에 근접해 있겠습니까. 말세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딤후 3:1-5).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합니다. 개인주의가 팽배한 사회 속에서 이기심이 극대화됩니다. […]

        성도에게 상처받았을 때 기억해야 할 10가지 사실

        by 조정의
          1

          “불러낸 무리”라는 뜻을 가진 에클레시아가 말해주듯 교회는 구원받은 사람들이 모인 무리입니다.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 문제가 없는 곳은 없다’는 유명한 말처럼, 교회 역시 아직 성화 과정에 있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문제가 없을 수 없습니다. 항상 부정적인 사람이 있고, 직설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말하는 사람도 있으며, 나에게 상처 준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그 사람 없는 […]

          교회, 외로움에 빠지다 Part 2: 교회, 죄에 빠지다

          by 조정의
            image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벧전 4:7) “만물의 마지막,” 곧 바울이 경고했던 그 “말세”를 가리킵니다. 오늘날 우리는 그 말세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고통하는 때”입니다. 사람들이 점점 더 자기 자신과 돈을 사랑하고 쾌락을 사랑하며 경건의 모양만 갖추고 그 능력은 부인하는 시대입니다(딤후 3:1-7). 경건을 추구한다는 명목 하에 껍데기뿐인 종교생활과 형식적인 신앙을 유지하는데 급급하고 정작 […]

            교회, 외로움에 빠지다 Part I: 교회, 외로움에 빠지다

            by 조정의
              2

              “저, 외로워요” “제 이야기를 할 곳이 없어서 슬퍼요” 교회 안에서 종종 들을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군중 속의 고독’이라는 말이 있듯 수많은 성도 안에 있지만 신자는 때로 이러한 외로움을 느낍니다. 교회가 가지고 있는 영적 의미, 즉 ‘하나님의 자녀’, ‘하나님의 집’, ‘머리되신 그리스도의 한 몸’을 생각해볼 때 교회는 ‘외로움’과 거리가 멀어야 마땅하지만 실제로 많은 성도들이 교회 안에서 […]

              가나안 성도, 무엇으로부터 탈출하려고 하는가?

              by 조정의
                2ca

                “가나안 성도”라는 말은 “안 나가”를 거꾸로 한 조어로 ”교회에 나가지 않는 그리스도인”을 가리킨다고 한다. 스스로 그리스도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10%가 ”가나안 성도”에 해당한다고 하니 결코 적은 수가 아니다. 청어람아카데미 양희송 대표는 “가나안 성도 교회 밖 신앙”이라는 책에서 리기 맥닐의 말을 인용하며 그들은 “신앙을 잃었기 때문이 아니라 신앙을 유지하기 위해 교회를 떠난다”고 말했다. 2013년 4월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의 조성돈, […]

                (10) 건강한 교회 교인은 기도하는 용사다

                by 조정의
                  10ch-ch(250)

                  어느덧 시리즈의 마지막 칼럼입니다. 사실 저자가 기록한 책 <건강한 교회 교인의 10가지 특징>은 마크 데버가 쓴 <건강한 교회의 9가지 특징>에 맞추어 쓴 것으로 건강한 교회의 필수적인 요소들을 갖추기 위해 성도 개개인이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를 설명한 책입니다. 10번째 특징은 마크 데버의 책에는 등장하지 않는 것이지만, 저자는 바로 이 열 번째 특징이 나머지 9가지 특징에 더 […]

                  (9) 건강한 교회 교인은 겸손히 따르는 자다

                  by 조정의
                    10ch-ch(250)

                    현대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교회의 성공과 실패에 대한 분석은 항상 교회의 조직과 리더십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목사의 리더십, 장로-집사 시스템의 문제점, 셀 그룹, 특별 집회 등 여러 가지 외부적인 것에서 교회의 성공 요인과 실패요인을 찾습니다. 그러나 저자는 이렇게 9장을 시작합니다. 교회의 건강은 전적으로 교회 지도력에 대한 성도의 반응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다. 회중이 어떻게 […]

                    (8) 건강한 교회 교인은 성장하는 제자다

                    by 조정의
                      10ch-ch(250)

                      성장이라는 단어는 한국 교회가 사랑하는 단어입니다. “성장”이라는 단어가 보통 외형적 성장을 가리키기 때문에 (교인의 숫자, 교회 건물의 규모, 헌금이나 영향력의 크기 등) 교회 안팎의 많은 사람들에게 “성장”은 부정적으로 다가오기 쉽습니다. 저자는 이러한 외형적 “성장”으로 “성과라는 덫”과 “잘못된 기준으로 판단하는 것” 그리고 “영적 성장에서 자신의 힘과 노력에 의지하는 것”을 피하라고 말합니다. 헌금을 얼마나 했는가? 교회를 얼마나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