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음성 파일 다운로드

 

주 제: 그리스도인과 정부

본 문: 로마서 13장 1절 – 7절
설교자: 조 성 훈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라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리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림이니 거스리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 관원들은 선한 일에 대하여 두려움이 되지 않고 악한 일에 대하여 되나니 네가 권세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려느냐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그에게 칭찬을 받으리라 그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네게 선을 이루는 자니라 그러나 네가 악을 행하거든 두려워하라 그가 공연히 칼을 가지지 아니하였으니 곧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악을 행하는 자에게 진노하심을 위하여 보응하는 자니라 그러므로 굴복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노를 인하여만 할 것이 아니요 또한 양심을 인하여 할 것이라 너희가 공세를 바치는 것도 이를 인함이라 저희가 하나님의 일군이 되어 바로 이 일에 항상 힘쓰느니라 모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공세를 받을 자에게 공세를 바치고 국세 받을 자에게 국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

 

오 늘날 세상의 많은 분야에서, 권위가 땅에 떨어져있는 것을 봅니다. 학교에서는 교사들의 권위가, 가정에서는 부모의 권위가 땅에 떨어져 있습니다. 대학에서 시험을 보는데 한 학생이 시험지를 덮어놓고 자고 있어 그에게 가서 깨우니, 남의 인생에 관심두지 말라고 했다고 합니다. 가정에서도 자녀가 부모에게 사정하기보다는 부모가 자녀에게 사정을 하지 않습니까? 처음 대통령이 되면 사람들로부터 많은 기대를 받지만 얼마 되지 않아 욕을 먹기 시작합니다. 이러한 세상의 풍조에 그리스도인들도 휩쓸리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적어도 그리스도인들은 위에 있는 권세를 대하는 자세가 세상 사람들과 달라야 합니다.

하 나님은 가정과 사회, 교회에 질서를 세우셨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당선된 모든 대통령은 하나님이 세우셨을까요? 그렇습니다. 어떤 사람은 옛날의 왕은 하나님이 세우셨지만 대통령은 우리가 뽑는다고 주장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모든 권세는 하나님께로 말미암았다고 성경은 말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가장 작은 단위로 가정에 질서를 세우시고 책임자로 남편을 세우셨습니다. 그리고 아내들에게 복종하기를, 자녀들에게 순종하기를 명하셨습니다(골 3:20, 엡 6:1). 이러한 하나님이 세우신 질서를 파괴해서는 안 됩니다. 교회도 마찬가지로 교회 안에 거듭난 그리스도인들을 다스리기 위해 세우신 목자에 대해 순종하는 것이 하나님의 질서입니다(벧전 5:5).

 

하나님께로 말미암은 권세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라(13:1)” 여러분보다 높은 지위에 있어서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은, 여러분의 마음에 들든지 들지 않든지 모두 하나님께서 세우신 것입니다. “너 는 저희로 하여금 정사와 권세 잡은 자들에게 복종하며 순종하며 모든 선한 일 행하기를 예비하게 하며(딛 3:1)” “인간에 세운 모든 제도를 주를 위하여 순복하되 혹은 위에 있는 왕이나 혹은 악행하는 자를 징벌하고 선행하는 자를 포장하기 위하여 그의 보낸 방백에게 하라(벧전 2:13-14)” 이것은 하나님께서 사도들을 통해 우리에게 주신 말씀입니다. 그들에게 순종할 뿐만 아니라 그들을 위해 기도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한 중에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니라 이것이 우리 구주 하나님 앞에 선하고 받으실 만한 것이니(딤전 2:1-3)”

 

권세에 대한 그리스도인들의 자세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리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림이니 거스리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13:2)” 여러분 위에 있는 질서를 거역했을 때 그것은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보통 자유롭게 권세를 비방하고 판단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성경은 그것은 하나님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 나님이 세상을 다스리기 위해 이와 같은 권위를 세우신 것입니다. 악한 정부도 무정부보다는 낫다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권위자를 세우신 것을 인정하는 것이 그리스도인다운 모습입니다. 그가 정치를 잘 하든 못하든 그리스도인은 그들을 존중해야 합니다. 하늘나라의 법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질서에 복종하라는 것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네게 선을 이루는 자니라(롬13:4)” 그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거스르는 자는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바 울이 공회를 주목하여 가로되 여러분 형제들아 오늘날까지 내가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노라 하거늘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바울 곁에 섰는 사람들에게 그 입을 치라 명하니 바울이 가로되 회칠한 담이여 하나님이 너를 치시리로다 네가 나를 율법대로 판단한다고 앉아서 율법을 어기고 나를 치라 하느냐 하니 곁에 선 사람들이 말하되 하나님의 대제사장을 네가 욕하느냐 바울이 가로되 형제들아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줄 알지 못하였노라 기록하였으되 너의 백성의 관원을 비방치 말라 하였느니라 하더라(행23:1-5)” 사도 바울이 상대한 자들은 부패한 정치집단이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도 바울은 그들에게 사과했습니다. 권세에 대해 비방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을 사도 바울이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날 많은 교회를 다녀보면 그리스도인들도 정치에 대한 관심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교회 안에서 그것으로 인해 다투는 경우들도 있습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에 대해서 그들을 존경하고 비판하지 않는 것이 그리스도인다운 모습입니다.

 

하나님이 권세를 세우신 이유

 

왜 하나님께서 권세를 세우셨을까요? “그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네게 선을 이루는 자니라 그러므로 굴복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노를 인하여만 할 것이 아니요 또한 양심을 인하여 할 것이라 너희가 공세를 바치는 것도 이를 인함이라 저희가 하나님의 일군이 되어 바로 이 일에 항상 힘쓰느니라(13:4-6)” 세금을 잘 내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의 합당한 자세입니다. 또한 그리스도인들은 존경할 자를 존경하고 두려워해야 할 자를 두려워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세상의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이와 같은 질서를 세우신 것입니다.

 

권세에 대한 하나님의 권고

 

“모 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공세를 받을 자에게 공세를 바치고 국세 받을 자에게 국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13:7)” 그들이 존경을 받을 만하기 때문에 존경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까다로운 자나 마음에 들지 않는 자에게도 그렇게 하라고 했습니다. 그가 타당하거나 순종할 만하면 순종하라고 말하고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러한 질서를 세우셨다는 것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사람들과 다른 것은 무엇입니까? 주님은 우리가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이방인들과 다른 것이 무엇이냐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늘나라의 법에 순종하기 때문에 세상 사람과 다른 것입니다. 가정에 질서가 세워져있고 영적으로 육적으로나 남편의 의무를 다하는 것을 보면 세상은 우리에게 무언가 다른 것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네 팔에 가면 여자들이 아침에 일어나 남편 발에 세 번 입 맞추고 먼 길을 가서 우물의 물을 길어온다고 합니다. 그 때 남편은 집에서 차를 마시고 있고요. 예수님을 믿은 남편이 물동이를 들고 물을 뜨러 가면 욕을 먹기 쉽습니다. 그런 문화 환경에서 예수님을 믿은 남편이 물을 길어오고 집안일을 돕는 것을 본다면 사람들은 뭔가 다른 것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신앙은 입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삶에 나타나야 하는 것입니다.

오 늘날은 나라마다 존경받는 원수가 없습니다. 지금은 세계적인 정치 지도자를 갈구하는 시대, 즉 적그리스도가 나타날 준비가 되어가는 시대입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일본, 미국, 유럽 등 전세계적으로 그러한 분위기가 일고 있습니다. 적그리스도가 나타나면 그야 말로 세상을 구할 사람이라고 말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니 훌륭한 지도자가 나타날 수가 없습니다. 그럴지라도 그리스도인들이 지도자들을 존경하고 비방하지 않는 것, 이것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입니다. 우 리는 인간이 세운 모든 제도에 순복해야 합니다. 아무도 보지 않는 새벽과 밤중에도 교통법규를 지키는 것입니다. 정부가 하는 일이 옳아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라고 하셨기 때문에 그들을 비방하지 않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을 핍박하고 몰아내는 왕들 앞에서도 사도 바울은 그들에게 복종하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너는 저희로 하여금 정사와 권세 잡은 자들에게 복종하며 순종하며 모든 선한 일 행하기를 예비하게 하며(딛 3:1)” 우리는 하늘나라의 법과 세상의 법이 대치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세상의 법에 복종해야 합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세우신 질서인 것입니다.

 

결론

 

누 가 권위에 서든지 그들에게 순복해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사람에게 투표를 해야 하겠지만, 일단 하나님이 세우신 후에는 그들을 존경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 위에 세우신 모든 권세는 하나님이 세우신 것이고 이들을 거역하면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 정치에 대한 많은 관심으로 인해 갈등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에게는 그보다 중요한 우선순위가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