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paring-expository-sermonsramesh

이 칼럼 시리즈는 저를 가르치신 교수님이 강해 설교 하려면 꼭 읽어보라고 추천해주신 책 <Preparing Expository Sermon>의 개요를 소개하기 위해 작성하였습니다. 이 책은 디모데 출판사에서 “삶을 변화시키는 7단계 강해 설교 준비”라는 이름으로 1998년에 번역 되었습니다.

 오늘은 저자가 제시한 7단계의 강해 설교 준비 과정 중 다섯 번째 과정을 살펴보겠습니다.

1. Study the Text: 본문을 연구하라
2. Structure the Text: 본문 구조를 파악하라
3. Sentral Proposition of the Text: 본문 핵심을 파악하라
4. The Purpose Bridge: 본문/설교의 목적을 설정하라
5. The Central Proposition of the Text: 설교 핵심을 파악하라
6. Structure the Sermon: 설교 뼈대를 세우라
7. Preach the Sermon: 설교하라

1

디모데 출판사에서 번역된 책에서는 이 과정을 “설교의 중심 명제”라고 하였습니다. “설교의 심장”이라는 부제도 달았네요. 저자가 인용한 존 브로더스는 설교의 주제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설교의 주제는 “이 설교가 무엇에 대하여 말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답을 제공하게 된다…설교에 두 개의 요지가 있든지 열 개의 요지가 있든지간에 설교에는 하나의 대지가 있어야 한다. 설교는 바로 그 대지에 관한 것이어야 한다.

설교의 핵심, 설교의 심장을 파악하는 것의 중요성을 J. H. 조웨트 만큼 강조한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조웨트의 말을 읽어보면 5단계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그것이 왜 중요한지 느껴지실 것입니다.

수정과 같이 맑을 정도로 짧고도 함축적인 하나의 문장으로 설교의 주제를 표현할 수 있기 전까지는, 우리는 아직 설교를 하거나 글을 쓸 준비가 되지 못했다고 나는 확신한다. 바로 그 문장을 얻어 내는 작업이야말로 설교를 위한 연구에 있어서 가장 어렵고도 가장 흥분되며 가장 생산적인 작업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문장을 구성하기 위해 자신을 몰아치는 작업, 불투명하고 부적절하고 애매모호한 표현들을 모두 제거하는 작업, 고도의 정확도를 가지고 주제를 정의할 수 있는 단어들을 머리 속에서 끄집어 내는 작업. 이것이야말로 설교를 작성하는 데 있어서 정수에 해당하는 부분 중의 하나이다. 바로 이 문장이 구름 한 점 없는 밤하늘의 달과 같이 깨끗하고 선명하게 떠오르기전까지는 어떠한 설교도 선포되어서도, 글로 기록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J. H. 조웨트, The Preacher: His Life and Work, 133p)

설교의 핵심을 찾는 일은 다음의 두 단계로 구분됩니다.

1. 주제: 내가 무엇에 대하여 말하고 있는가?
2. 술어: 내가 주제에 대하여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저자는 에베소서 4장 7-16절 본문을 가지고 다음과 같은 예시를 들었습니다.

3단계: 본문의 핵심 파악
(1) 주제: 교회를 성숙하게 세우시려는 그리스도의 계획
(2) 술어: 몸된 교회 안에서 모든 성도들로 성장하게 하며 기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4단계: 본문의 목적/설교의 목적 설정
목적: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세우기 위한 성도 개개인을 향하신 그리스도의 계획을 실생활에 적용하도록 성도들을 도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5단계: 설교의 핵심 파악
(1) 주제: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세우기 위한 성도 개개인을 향하신 그리스도의 계획
(2) 술어: 
     (a) 주님의 책임은 교회에 은사를 주시는 것이다(4:7-11)
     (b) 교회 지도자들의 책임은 성도들을 구비시키는 것이다(4:12-13)
     (c) 성도들의 책임은 교회를 세우는 것이다(4:14-16)

설교자가 설교의 목적으로 성도들을 도전하기 원했기 때문에 설교의 핵심은 위와 같은 도전적인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본문의 핵심을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충분히 가능한 방법입니다. 저자는 한 발 더 나가서 설교의 주제와 술어를 현대 감각에 맞게 변화시키면 기억에 더 남을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가령 위의 예시 5단계에서 설교의 주제를 “보디빌딩을 위한 하나님의 청사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성도들은 이런 표현을 더 깊이 생각하고 신선한 표현이 마음에 오래 남을 수 있어 유익합니다. 저자는 설교의 중심 명제는 일반적 대상에게 두루뭉술하게 퍼져 가는 불빛보다는 정확한 초점을 향해 쏘아지는 레이저 광선과 같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에베소 성도들은 도전을 받습니다”보다는 “우리는 도전을 받습니다”로 표현하라고 권합니다. 물론 지나치게 원리화하여 듣는 성도들에게 과도하게 교훈을 주려고 하면 본문의 핵심을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조심해야 합니다.

최대한 상상력을 발휘하여 성도에게 유익을 줄 수 있는 표현으로 본문이 말하는 핵심을 한 문장으로 잘 서술할 수 있도록 연습합시다. 이런 과정을 통해 청자들에게 본문이 담고 있는 진리를 효과적이고 확실하게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 강해 설교 준비: (4) 본문/설교의 목적을 설정하라강해 설교 준비: (6) 설교 뼈대를 세워라 >>